국민회의는 7일 신한국당 강삼재 사무총장의 김대중총재 비자금 관련
발언에 사실무근이라며 강총장과 이회창총재에 대해 법적 정치적으로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국민회의는 구체적인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8일 오전 간부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국민회의는 특히 이총재에 대해 수집해둔 자료 가운데 신한국당 경선자금
문제를 제기, 강력히 맞대응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정동영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강총장의 흑색.음해 행각은 이총재의
묵인과 조장속에서 이뤄진 만큼 그 책임도 추궁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대변인은 또 "흑색선전의 전문가로서 이총재를 위해 야당후보에 대한
음해의 선봉에 나선 강총장은 정계에서 퇴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강총장의 폭로내용을 전해들은 뒤 "한마디로 넌센스이고 가소로운
일이다"고 말했다고 박지원특보가 전했다.

박특보는 "이총재는 아들병역문제와 함께 이번 모략정치로 국민들로부터
더욱 멀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여당의 모략이 예상보다 빨라졌다"며 "음해 모략을
앞당긴 것을 보니 다급하긴 다급한 모양"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총장이 비자금 관리인으로 주장한 이형택씨는 현재 동화은행
영업1본부장이며 김총재 부인 이희호여사의 오빠 강호씨의 둘째아들이다.

< 허귀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