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5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4대원칙으로 <>무력포기
<>상호존중 <>신뢰구축 <>상호협력 등을 제시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5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통일은 어떠한 경우에도 평화의 바탕위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북한은 민족적 범죄행위인 무력도발은
물론 대남무력적화노선 자체를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대통령은 신뢰구축과 상호협력을 위해 "4자회담은 남북이 약속한 기본
합의서를 지키고 새로운 합의를 이끌어내는 상호신뢰의 대화마당이 돼야
한다"며 "북한을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주체는 바로 동족인 우리뿐이라는
사실을 북한당국은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또 북한의 식량난을 구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
방안과 우리의 민족발전공동계획을 남북대화를 통해 협의.추진할 것 등을
담은 남북협력 방향을 밝혔다.

이와함께 북한은 우리의 우방과 관계를 개선하고 국제기구에도 참여하는 등
변화를 통해 스스로를 돕는 길을 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대통령은 통일조국건설을 위한 국민과제로 <>철통같은 안보를 통한
평화수호 <>21세기 지도자를 뽑는 15대 대선을 통한 정치선진화 <>경제활력
회복 <>세계화.정보화의 적극 추진을 내세웠다.

김대통령은 "광복 52년의 빛나는 성취를 반드시 통일로 이어가야 한다"며
"그리하여 새로운 세기에는 자랑스런 통일국가, 세계에서 앞서가는 일류
국가를 건설하자"고 호소했다.

<최완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