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총재를 비롯한 민주당 일각에서 오는 12월 대통령선거에 나설 야권의
제3후보를 추대하기 위해 조순서울시장 등과의 회동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
져 주목된다.

이총재의 한 측근은 3일 "이총재가 포항북 보궐선거이후 침체된 당의 활력
을 되찾기 위해 야권 제3후보론의 중심축 역할을 하려는 것 같다"며 "이총재
가 조만간 후보로 거론중인 인물들과 접촉을 하게 될것"이라고 밝혔다.

이 측근은 "현재로선 조시장과 당내 이부영부총재 등을 제3후보의 대상으로
상정할수 있을것"이라며 "조시장을 후보로 영입하자는 의견과 당내인사중에
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견해가 엇갈려 아직 당론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
고 말했다.

이와관련, 제정구사무총장 등 국민통합추진회의의 일부 관계자들이 조시장
을 후보로 추대하기 위해 조만간 이총재측과 만나 입장을 조율할 것으로 전
해졌다.

이총재 등이 조시장의 후보추대를 적극 추진할 경우 현재 유동적 입장을 보
이고 있는 조시장이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 김태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