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후보 TV토론을 활성화하고 공정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독립된
형태의 위원회를 구성,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언론을 위한 시민연합"(집행위원장 이영우)은 29일 한국프레스센터
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각 방송사에서 실시하는 TV토론은 방송사간의
과다경쟁으로 TV토론 도입의 근본의미를 저버리고 있다"며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TV토론을 주관할 독립된 기구가 구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연합은 또 지금까지 이뤄지고 있는 TV토론은 선거운동기간중에만
토론을 허용하도록 돼 있는 현행 선거법을 위반하는 것이며 후보간 토론이
아닌 개인초청 토론에 그쳐 "기자회견"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혹평
했다.

시민연합은 따라서 원내교섭단체를 가진 정당의 후보와 각종 여론조사
등에서 "어느정도의 지지도가 있다고 판단되는" 후보를 대상으로 TV토론을
벌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민연합은 이날 독자적으로 마련한 "대통령후보 TV토론위원회 운영규정"
에서 토론주관기구와 관련, 위원장 1인을 포함해 15~18명으로 TV토론위원회
를 구성하되 <>각 방송사와 원내교섭단체 후보측에서 1인씩 <>중앙선관위
에서 1인 <>시민단체와 학계대표 2인씩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토론회 시행방안으로는 대통령선거 투표일 60일전부터 7일전 사이에만
실시하고 횟수는 3~5회로 하되 3회는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선정된 후보는
반드시 토론회에 참가하도록 규정했다.

시민엽합측은 이같은 운영규정을 여야간 합의로 마련될 개정선거법상에
명문화하기 위해 공정선거감시협의회 등 관련 시민단체와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 손상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