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총재는 4일 "공정선거를 기하고 돈 선거를 막기위해 이번
국회에서 선거법과 정치자금법을 반드시 고쳐야 한다"며 "개정의 대원칙은
완전 공영제아래 대규모 군중집회를 없애고 선거운동은 TV토론회를 중심으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를위해
국회특별위원회를 여야동수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총재는 경제문제와 관련, "경험도 없고 경륜도 부족한 정권이 정치논리
사정차원에서 경제를 함부로 다루었다"고 비판한뒤 <>경부고속철도
<>금융실명제 <>농어촌구조조정사업등에 대해 정부의 재검토을 촉구했다.

김총재는 이어 대기업에 대한 정부간섭 배제와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지원
집중 등을 역설한뒤 "어음보험제와 기술담보제를 조속히 시행하고 기업회생을
위한 특례자금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또 정부의 금융개혁안에 대해 "관치금융을 뿌리 뽑을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어 있지 않고 금융산업의 경쟁력 강화방안은 통채로 빠져
있다"며 다음 정권에서 다룰 것을 주장했다.

김총재는 대선자금과 관련, "지금은 고집을 부리며 어떻게 넘길수 있을지
모르지만 퇴임후라도 반드시 추궁을 받을 이 정권의 운명"이라며 "마지막
기회로 알고 이번 국회에서 국민이 납득할수 있는 수준으로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김태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