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이 김영삼대통령의 대국민담화 후속조치로 정치개혁 방안 마련에
착수한 반면 야권은 대선자금 규명을 위한 국회청문회 등을 거듭 촉구하고
있어 여야간 강경 대치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고비용정치구조 개선방안과 6월 임시국회 일정문제를 놓고 2일
열릴 총무회담에서 여야가 정치적 절충점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등
정국이 상당기간 표류할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야권은 김대통령의 "중대결심" 발언을 국민에 대한 협박으로 규정,
김대통령의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야권은 또 대선자금 국정조사권 발동과 특별검사제 도입을 추진키로 하는
등 김대통령 담화의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야권공조를 통한 정치공세를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빠르면 2일 국회에서 "8인공동위"를 열어 구체적인
대여투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민회의 김대중총재는 이날 TV토론에 출연, 대선자금문제에 대한 여권
방침을 강도높게 비판하는 한편 시국수습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자민련도 이날 김종필총재 주재로 전국 2백여 지구당위원장 회의를 열고
대여 투쟁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반해 여권은 야권의 대선자금 공개공세에 대해서는 임시국회로 수렴해
다루되 과거 잘못보다는 미래지향적인 법적 제도적 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해 놓고 있다.

신한국당은 이에 따라 정치개혁과 관련한 당내특위와 조직을 총동원, 후속
조치를 조속히 마련할 방침이다.

< 허귀식.손상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