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년 대선자금 공개와 신한국당 이회창 대표의 대표직 사퇴문제 등 정국
현안을 둘러싼 당내 반이회창 진영의 공격은 청와대 주례보고가 있은 28일
에도 계속됐다.

이한동 고문측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야를 막론하고 지난 92년 대선자금은
그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는 것이 민의"라며 "진상규명 방법은 국회 국정조사
밖에 없음을 직시해 당론으로 정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고문 진영은 이어 "이대표는 당론수렴절차를 무시하고 국정 책임을 지고
있는 여권지도부가 밀실담합의 의혹을 받도록 했다"면서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고문은 이날 시내 타워호텔에서 열린 한국안보협회 초청특강에서는 이대표
사퇴촉구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대표위원제 폐지와 복수부총재제 도입을
주장했다.

그는 "1인에 의한 권력지배가 모든 사회분야로 확대돼 권력의 일반적인 틀로
정착되는 등 폐단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현행 대표위원제는 권력이 1인에
집중되는 폐단이 있는 만큼 복수부총재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고문의 이같은 주장은 만약 이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했을 경우 박관용
사무총장이 대표직을 당분간 수행하거나 임시대표를 내세워 대행체제로
가자는 당일각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박고문도 이날 여의도 남중빌딩 개인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대표의
지난 23일 청와대 주례보고 사실을 거론하며 당론결정 과정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박고문은 "당론의 형식적인 수렴기구는 당무회의가 있고 실질적인 수렴기구
는 대선주자들의 예비회담이 있는 것"이라며 "대선자금 문제도 이대표가 지난
23일 주례보고를 마친뒤 대선예비주자들과 상의했더라면 이대표의 책임도
면책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대표가 계속 대표직을 고수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원과 국민의 판단에 전적으로 맡길 것"이라며 "당원은 전당대회에서
국민은 대선에서 뜻을 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고문은 이고문의 복수부총재 도입주장에 대해 "내일(29일) 전국위원회는
회의체이기 때문에 충분히 논의할수 있을 것"이라고 이고문 입장에 동조했다.

대구.경북지역 미래사회연구원 창립준비모임 참석차 대구에 내려가 있는
이홍구 고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대표의 대표직 사퇴문제와 관련,
"이 문제는 본인의 결심에 따라야 할 문제지만 당의 단합과 공정한 경선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현명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자금 공개 문제와 관련,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총재 등 3당 총재가
회담을 열어 허심탄회하게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고문은 대선자금문제의 경우 사법 처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한 시대의
정치적 관행을 혁파하고 새로운 미래를 건설하려는 차원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고문은 "현재 신한국당내 대선주자들의 경쟁이 비전과 정책이 아니라
세몰이와 소모적인 논쟁으로 흐르고 있다"고 우려한뒤 국가적 현안과제인
경제문제에 대한 대선주자들의 정책대안을 비교 검증할수 있도록 "대선주자
경제 살리기 대토론회"를 갖자고 제의했다.

<손상우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