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28일 "소프트웨어산업 육성방안이 보다 구체적으로
실천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강구하고 벤처기업육성을 위한
특별조치법 제정을 적극 추진하라"고 강경식경제부총리와 관계부처장관
에게 지시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보화추진 확대보고회의를 주재,
"정부부터 미래 국정운영의 경쟁력이 정보화에 있음을 깊이 인식해 국
가사회 정보화추진에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며 "차세대 젊은이들이 정
보화분야에서 손쉽게 창업하고 신바람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
성하라"고 당부했다.

김대통령은 "특히 정보화의 파급효과가 크고 다원화된 사업을 추진하는
부처에서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정보화가 추진될 수 있도록 정보화를
전담하는 조직을 우선적으로 개편해야 할 것"이라며 "교육정보관리국과
국방정보체계국의 신설은 그 좋은예"라고 말했다.

또 김대통령은 "모든 국민이 정보화 혜택을 피부로 실감할수 있도록
정보화를 전국 구석구석까지 파급,확산시켜야 한다"며 "정보화를 통해
창의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유연한 경제사회구조를 만들어 21세기 선
진정보사회로의 도약을 이룩하자"고 덧붙였다.

< 최완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