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와 자민련은 27일 김영삼대통령이 오는 30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국민과 정치권을 납득시키지 못할 경우 퇴진투쟁도 불사하는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

국민회의 박상천 자민련 이정무 총무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김대중 김종필총재 회동이 끝난뒤 이같은 합의내용을 발표했다.

두 김총재는 김대통령이 생각을 바꿔 대선자금문제를 밝히기로 한 것은
다행한 일이나 공개및 사과내용에 국민과 정치권이 납득하지 못하면 양당은
합동의총을 소집,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두 총무는
전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양당총재회담직후 합동의원총회를 열고 <>대선자금
내용 공개 <>야당소속 단체장및 국회의원에 대한 "표적사정" 포기 <>여당의
정치제도개혁참여 <>임시국회 6월초 소집 등의 요구를 담은 결의문을 채택
했다.

양당은 특히 "김대통령과 여당이 이에 불응할 경우 임시국회를 단독소집해
국정조사권을 발동하고 특검제도입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김대통령은
국정을 수행할 수 있는 도덕적 기반을 상실, 국민적 퇴진요구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고 퇴진투쟁가능성을 시사했다.

자민련 김총재는 이와관련,"우리는 중대한 결심을 하고 이를 행동에 옮길
수 밖에 없는 막다른 골목길에 와 있다"면서 "김대통령이 세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드러나면 단호한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회의 김총재는 "김대통령이 정세가 완화되면 또 무슨일을 할지 모른다"
며 "김대통령은 대선자금공개, 탈당 및 거국내각구성, 정치제도개혁 등
3개항을 담화에서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허귀식.김태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