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의 대선예비주자들이 시국수습과 공정경선을 위한 대선주자회의
개최를 잇따라 요구하고 나섰다.

박찬종 고문과 김덕룡의원 등은 13일 대선예비주자들이 참여하는 비상대책
기구 성격의 회의체 구성을 제안, 당내 역학구도와 맞물려 미묘한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들은 제안배경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난국 극복을 위해 중지를 모으고
공정경선 방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라고 밝히고 있으나 대선주자로서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이회창 대세론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도를 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난국수습에 대한 이대표의 정치력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우회적으로
이대표를 공격하기 위한 목적도 가진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내 대권후보들이 정례적으로, 또는
수시로 모여 국정을 논의하고 당의 중심을 잡아가며 필요할 경우 대통령에게
건의도 하는 회의체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회의체 구성은 표류하는 국정의 중심을 잡고 당을 단합시켜 어려운
시기에 집권당 역할을 잘해 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은 회의체를 통해
창조적 협력적 경선 경쟁이 이뤄질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고문도 이날 여의도당사를 방문,이대표와 면담한 자리에서 "정국현안에
대해 당내 경선주자들의 의견을 수렴할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자"며 이대표
에게 경선주자 예비회담 구성을 거듭 제의했다.

그는 "한보사태및 대선자금, 김현철씨 문제, 당내 경선 등 현안에 대해
사견만 있고 당론이 없다"면서 "정국현안에 대한 당론을 실질적으로 결정
하기 위한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고문은 또 전당대회 시기 등과 관련, "공론화및 실무적 작업을 거쳐
경선방법을 결정해야 한다"면서 "경선일자로 거론되고 있는 7월 중순보다는
다소 늦게 전대가 치러지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홍구 고문도 이에앞서 "우리 정치의 폐단인 일인 권력집중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대선주자간 회의를 열자"고 제의한 바 있다.

이대표측은 이에대해 "지금은 대선주자 회의를 개최하기 보다는 단합된
모습으로 현 난국을 수습하는게 우선"이라며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김삼규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