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노동위원회와 13개 지방노동위원회는 13일 새 노동위원회법에
따라 노동계와 경영계를 대표하는 노동위원 4백24명을 위촉했다.

중앙노동위원회 배무기(배무기)위원장은 이날 "중앙노동위원회의
경우 노.사.공익대표 각 20명씩으로 구성키로 돼있으나 근로자대표
위원수 배분비율을 둘러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간 대립으로 일단 한
국노총 중심의 근로자위원과 사용자위원 각 14명씩을 위촉했으며
민주노총측 위원은 추후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중노위는 또 공익위원에 대한 인선작업도 거의 마무리,노사양측의
의견을 들어 조만간 확정할 계획이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이미 중로위 근로자대표 배분비율을 14대6으로
잠정합의한 상태다.

민주노총측 위원6명이 확정되면 사용자와 공익위원도 6명씩 늘어나게
된다.

< 김광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