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현, 김용환 의원등 야당 실세급 중진의원들에 대한 소환을 시작으로
검찰의 정치인 수사가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

이들에 대한 수사내용과 결과가 앞으로 진행될 정치인 수사의 강도를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더구나 검찰이 소환정치인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는데도 일부 의원들이
대가성은 없었다는 주장과 함께 스스로 금품수수 사실을 털어놓는등 검찰의
정치인 수사선언자체는 이미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아직 소환이 확정되지 않은 국민회의 김경재의원과 민주당 이중재의원도
이날 한보로부터 정치자금과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돈을 받은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가 검찰조사에서 밝혀질 경우 정치인
에게 생명과도 같은 도덕성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게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수사 이전에 자신에게 쏠린 의혹을 해명함으로써 검찰수사의 김을
빼놓겠다는 자체 분석에 따른 것이다.

자금수수설을 강력히 부인하던 김상현의원도 소환 이전 "지난해 총선전
이용남 당시 한보철강 사장으로 5천만원을 받았다"며 돈 받은 사실을 시인
했다.

그러나 정작 김의원에 쏠린 의혹의 핵심은 신한국당 최형우고문과의
커넥션.

정태수 총회장은 한보그룹에 대한 국정감사 무마명목으로 1억원이상을
전달하고 지난 4.11총선직전에 최고문을 통해 한보로부터 6천만원을 받았다
고 검찰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총회장의 진술을 토대로 이 부분에 대해서도 강도높은 신문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용환의원은 창당기금이든 어떤 명목으로도 돈을 받은 적이 없으며
정태수총회장을 한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강경하게 자금수수설을 부인해
검찰이 어떻게 이를 조사할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관련, 검찰은 이미 정총회장과 정보근회장등을 불러 1차조사과정에서
나온 정치인의 명단과 돈의 액수, 구체적인 전달방법등 세부적인 사항까지
치밀하게 추궁해 정치인소환조사에 대비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뢰혐의로 구속기소된 홍인길의원등을 전날 재소환해 정총회장의
뇌물 전달수법및 장소, 구체적인 청탁방법등 로비수법을 낱낱이 캐물으며
빈틈없는 신문전략을 숙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검찰의 수사태도에 비춰 앞으로 소환될 정치인에 대한 신문 역시
사법처리와는 무관하게 강도높게 진행될 전망이다.

더구나 검찰이 정치권수사를 흐지부지 넘어갈 경우 이미 추락한 검찰의
위상을 회복할 길이 없다는 검찰내부 사정도 정치권수사의 강도를 가늠케
하고 있다.

검찰관계자는 "비록 사법처리가 여의치 않더라도 정치권의 요구대로 단지
찻잔속의 태풍으로 끝내지는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결국 정치권 수사는 최종 사법처리기준을 둘러싸고 정치권과 검찰의 눈에
보이지 않는 힘겨루기가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팽팽한 긴장감속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