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과 미국은 한반도 4자회담에 대한 북한의 참여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3자설명회 후속회의(준고위급협의)를 오는 16일 뉴욕에서 개최키로 합의
했다고 외무부가 10일 발표했다.

외무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는 뉴욕 유엔플라자호텔에서 송영식 외무부
1차관보, 찰스 카트만 미국 국무부 동아태담당차관보대행, 김계관 북한
외교부부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고 밝혔다.

미국과 북한은 후속회의에 이어 18,19일께 북.미간 준고위급회담을 갖고
미사일협상 미군유해발굴문제 연락사무소개설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양국은 후속회의에 앞서 15일 뉴욕에서 송차관보와 카트만 차관보
대행간 회담을 열어 양국간 입장을 최종 조율한다.

정부는 이번 접촉이 4자회담을 위한 세부절차를 논의하기 위한 예비회담이
될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입장이다.

이와관련, 한 관계자는 "북한측은 이번 협의에서 식량지원을 전제로한
조건부 예비회담 개최 등을 요구할 가능성이 많다"면서 "이에따라 예비회담
은 미국과 우리측의 대북구호품이 북한에 도착하는 5월 중순께나 개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호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