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정동영 대변인은 24일 김현철씨 사조직원의 공보처 "침투"및
야당총재"음해"대책회의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오인환공보처장관의 사
퇴와 이원종 전청와대정무수석에 대한 소환조사를 촉구.

정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현철씨의 언론대책반인사들이 공보처
전문위원으로 특채된 사실을 지적한뒤 "김현철씨의 국정농단행위를 적극
동조 방조 조장한 댓가가 오장관의 장수비결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오장관
의 책임을 집중 거론.

정대변인은 또다른 성명을 통해 "이 전정무수석 강삼재전신한국당사무총
장을 축으로 이루어진 야당총재 음해공작배후에 김현철씨가 있었음이 드러
났다"며 이들에 대한 사법처리를 요구.
<허귀식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