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영배특파원] 북한과 미국은 7일 오후 (현지시간) 유엔주재 미대표
부에서 준고위급회담을 갖고 상호 연락사무소 개설문제와 경제제재 완화 등
양국간의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준고위급 회담을 정기화 하기로 합의
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회담을 마친후 성명을 통
해 "우리는 쌍무관계에서 제기되는 광범위한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협의했
다"고 전제하고 "조.미(북한.미국) 쌍방은 논의된 문제들에 대해 새로운 전
진을 추구하기 위해 계속 접촉하고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수석대표는 이같은 내용의 짤막한 성명을 발표한후 국내외 보도진들의 질
문을 회피한채 북한 대표단 일행과 함께 곧장 회담장을 떠났다.

미국측 대표단의 마크 민턴 국무부 한국과장도 회담 배경 브리핑에서 "양국
은 쌍무 문제해결의 진전을 위해 준고위급 회담을 정기화 하기로 했다"고 밝
히고 "오늘 회담에서는 양국 연락사무소 개설과 미군유해 발굴 및 송환, 핵
확산 금지를 비롯한 폭넓은 문제들이 제기돼 양측이 장시간 논의했다"고 설
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