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에만 제한돼 왔던 민간차원의 남북협력사업이 앞으로는 사회문화
분야에까지 확대될수 있는 법적인 기반이 마련됐다.

정부는 27일 오후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권오기 부총리겸 통일원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남북사회문화분야 협력사업처리에
관한 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남북사회문화 협력사업 유형으로 <>공동조사, 연구, 저작
편찬과 그 보급 <>영화, 연극, 음악, 무용, 기타 예술적 또는 오락물
관람물의 공동제작.상영및 공연 <>음반및 영상물.방송프로그램의 공동제작
<>국내외 체육행사 단일팀 출전및 공동개최 <>학술.문화 연구단체, 청소년
단체의 육성및 체육진흥을 위한 지원사업의 공동 추진 등으로 지정했다.

정부는 또 사회문화분야에서 남북협력사업 추진을 희망하는 민간기업이나
개인은 경제분야 협력사업과 마찬가지로 협력사업자 승인및 협력사업승인
과정을 밟도록 했다.

남북한 사회문화분야 협력사업은 지난 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포르투갈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남북단일팀 참가등 2건에 그쳤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정부의 대북식량지원금
6백만달러를 남북협력기금에서 집행키로 결정했다.

< 이건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