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5일 이수성국무총리주재로 관계장관대책회의를 열어 지하철 버스
등 공공부문노조의 파업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공공부문의 파업은 국민들의 엄청난 불편을 초래하고
국가적 혼란을 야기시키는 행위로 법질서 차원에서 엄정대처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이들 분야의 파업사태에 대한 대비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노총지도부가 농성중인 명동성당등에 대한 공권력 투입시기등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회의결과가 주목된다.

이날 회의에는 한승수경제부총리 김우석내무 안우만법무 안광구통산산업
진념노동 오인환공보처장관등 6개부처장관과 이환균총리행조실장 송태호
비서실장등이 참석한다.

<김태완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