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활성화가 올해 국정의 최대과제로 떠오른가운데 여권내 대권주자들이
새해초부터 "경제살리기"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홍구대표는 3일 경제활성화에 대한 국민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한 경제현장
방문계획의 일환으로 당3역 등 고위당직자들과 함께 수출입의 최전선인 인천
컨테이너부두를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새해 공식적인 대외활동을 시작했다.

이대표의 이날 방문은 물론 노동법 개정에 대한 노동계의 반발을 감안,
근로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겠다는 당대표로서의 의지를 보여준 측면이
강하지만 이면에는 개인적으로도 경제난타개에 본격적으로 접근하겠다는
뜻을 시사하는 상징적 의미도 담겨있다는 것이 측근들의 설명이다.

경제문제 해결능력이 차기 대선의 성패를 좌우할 주요 잣대의 하나로 부각
돼있는 상황을 이대표도 의식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대표는 이날 근로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시적인 불편과 일부의 고통이
따르더라도 전체 국민을 위해서는 노동법개정이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이해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대표는 또 근로자의 생활향상과 고용안정지원에 관한 특별법 등 노동법
보완책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만에 하나 우리경제가 파탄날 경우 많은
국민이 일자리를 잃는 대량실업의 고통을 맛볼 수 밖에 없다"고 "동참"을
당부했다.

연말연초에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수위를 기록한 박찬종고문도 이날
자신의 저서 "신국부론-경제의 틀을 새로짜 21세기를 열자"에 대한 설명회를
겸해 경제특강을 갖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경제살리기" 행보에
나섰다.

박고문은 이날 특강에서 "경상적자 2백40억달러, 외채 1천억달러구조를
조속히 개선하지 않으면 핫머니의 급속한 퇴장으로 공황상태가 엄습해
경제를 주저앉힐지도 모른다"면서 "석유 등의 에너지와 사치성 고가소비재
수입, 해외관광지출 등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고문은 이어 "금리인하를 위해서는 저축을 늘려야 하며 이를위해 사교육
비를 줄이기위한 교육개혁과 주택가격 안정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정부는
경상수지적자와 외채축소에 정책의 포커스를 맞춰 긴장하고 결연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한동고문은 오는 29일 유성에서 갖는 전국 대학야간강좌부서장협의회
초청특강을 시작으로 재개되는 "특강정치"에서 연설내용의 상당부분을 경제
문제에 할애할 예정이다.

이밖에 오는 7일 한국프레스센터 8층에 개인사무실을 내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서는 김덕룡의원도 2월중 자서전출간에 이어 오는 4월에는 경제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자신의 구상을 정리한 책자를 발간할 예정이어서 대권
주자들의 "경제살리기"행보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