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제도개선특위 협상주역인 신한국당 서청원 국민회의 박상천 자민련
이정무총무는 오는 8일 안양 컨트리 클럽에서 골프모임을 갖고 그동안 쌓인
피로와 "감정"을 풀기로 했다고.

그러나 이총무는 "제도개선협상이 이번 주말안에 타결될 것으로 예상하고
약속한 것"이라며 "3당총무가 골프를 칠 수 있을지는 가봐야 할 것 같다"고
지적.
국민회의 박총무도 "제도개선협상이 이런 상태인데 가능하겠느냐"고 반문해
아직은 골프회동 여부가 유동적임을 시사.

< 허귀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