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한국회의장은 국회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입 비준동의안이 통과
된 26일 국민회의 김대중총재와 자민련 김종필총재에게 각각 전화를 걸어 "
어려운 시기에 원만히 통과되도록 협력해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인사했다고
의장공보비서실이 27일 전언.

김의장의 감사인사에 양당 총재는 "국익을 위해 조기가입에 반대는 했지만
정부가 가입 후유증 대책마련에 만전을 기하도록 국회가 촉구해나가야 할것"
이라고 화답.

김의장은 또 여야 3당총무에게도 직접 전화를 걸어 "민주적 절차에 따라 비
준안을 통과시킨 것은 성숙한 국회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준 것"이라며 그동
안의 노고를 치하.

김의장은 이에앞서 야권이 지난주 OECD 비준동의안 처리를 제도개선특위 활
동진전과 연계시킬 움직임을 보이자 두 김총재에게 전화를 걸어 "국회 파행
만은 막아야 한다"고 당부하는등 의장으로서 남다른 고충이 있었다는 후문.
< 김선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