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
김영삼대통령은 20일 오후 5시(한국시간) 첫 방문국인 베트남에 도착,
하노이 주석궁광장의 공식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3일간의 베트남
국빈방문일정에 들어갔다.

김대통령이 환영식장에 도착하자 도 무오이 공산당서기장이 김대통령을
영접했으며 이어 베트남 화동 2명이 김대통령 내외분에게 화환을 증정.

김대통령이 도 무오이 서기장의 안내를 받으며 사열대로 이동하는 동안
베트남여성 20명으로 구성된 환영단은 화환을 흔들며 환영.

양국 정상이 사열대에 등단하자 애국가와 베트남국가가 차례로 연주됐으며
양국 국가 연주가 끝난뒤 두 정상은 베트남의장대를 천천히 사열.

의장대 앞을 통과한 두 정상이 수행원들을 차례로 소개한뒤 다시 사열대에
오르자 베트남 의장대장이 사열종료를 보고했으며 이때 의장대 전원이
"대통령 내외분의 건안을 축하드립니다"라고 큰소리로 기원.

이어 양국 정상이 주석궁 대접견실로 이동하는 동안 도열한 베트남 여성
환영단은 꽃을 카펫위에 뿌리며 다시 한번 김대통령의 방문을 환영.

두 정상과 영부인은 대접견실에 앉아 잠시 환담을 나눴으며 환담이 끝나자
도 무오이 서기장이 일어서서 샴페인으로 축배를 제의했고 이에 양국 정상과
수행원들은 함께 양국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며 건배.

이어 양국 정상은 영부인과 함께 기념촬영을 한뒤 대접견실 옆에 마련된
정상회담장으로 이동.

이에 앞서 김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50분(한국시간) 부인 손명순여사와
함께 대한항공 특별기편으로 첫 기착지인 하노이의 노이바이공항에 도착.

김대통령 내외는 김봉규 주베트남대사와 베트남 냐 의전장의 기상영접을
받고 트랩을 내려와 영접나온 증 주석실위원장, 츠엉당 국제위부위원장,
코안 외무차관, 빙 주한대사 등 베트남측 인사 및 김경원 한인회장 등
우리측 환영인사들과 반갑게 인사.

김대통령 내외는 기다리고 있던 남녀화동으로부터 각각 화환을 받은뒤
환영동포단의 열렬한 환영에 악수를 교환하며 "반갑습니다"라고 인사.

이어 김대통령 내외는 전용차량에 탑승한뒤 경찰 및 의전차량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숙소인 하노이 대우호텔로 출발.


<>.공식환영식을 마친 김대통령과 도 무오이 서기장은 주석궁 회담장으로
자리를 옮겨 1시간30분동안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우호협력증진방안을
진지하게 논의.

김대통령과 도 무오이 서기장은 간단한 인사말을 교환한뒤 "92년 수교이래
양국의 관계 발전에 만족하며 앞으로 투자.무역 등의 분야에서 더욱 협력을
강화하자"고 다짐.

두 정상은 이날 경제협력분야에서 양국간 견해차가 전혀 없음을 확인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회담을 계속.

김대통령과 도 무오이 서기장은 이어 최근 북한 잠수함 침투사건 및 4자
회담 제안 등 한반도상황, 그리고 베트남 주변정세 등을 각각 설명했으며
경협확대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까지 끌어 올리기로 상호 다짐.

양국 정상은 특히 "두 나라의 유교문화적 공통점이 양국 국민의 우의와
이해를 보다 증진시킬 것"이라는데 견해를 같이하고 문화.학술분야 협력
증진에도 노력키로 합의.

정상회담에는 우리측에서 박재윤 통산장관, 김봉규 베트남대사 등 공식
수행원 전원이, 베트남측에서는 티빙 국가부주석, 증 주석실위원장 등 당정
고위인사 13명이 참석.

한편 김대통령과 도 무오이 서기장은 회담을 끝낸뒤 대접견실로 이동,
김대사와 베트남측의 키엠 과기환경장관, 처우 증시설립준비위원장간에 각각
이뤄진 "원자력협력협정"과 "증권거래소 설립 약정"서명식에 임석.


<>.김대통령은 이날 오후 주석궁에서 도 무오이 서기장이 주최한 국빈
만찬에 참석.

김대통령은 주석궁 현관에 나와 있던 도 무오이 서기장의 영접을 받고
잠시 환담한뒤 만찬장에 입장해 2시간 30분동안 양국간 우의를 재확인.

김대통령은 만찬 답사를 통해 "대한민국 국가원수로서는 처음으로
베트남을 방문해 힘차게 약동하는 베트남을 직접 보았다"고 말하고 ""도이
모이(개혁)"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발전하는 나라
가운데 하나가 된 베트남이 이제 전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평가.

김대통령은 이어 "베트남은 개발 열풍에 출렁이는 "어머니의 강" 메콩강
유역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으며 우리는 "한강의 기적"을 이룬 개발의
경험을 "메콩강의 기적"을 이루고자 하는 베트남과 공유할 것"이라고 다짐.

김대통령은 "조화를 이룬 친구들이 힘을 합치면 바다라도 비울 수 있다"는
베트남 속담을 인용하면서 "인도차이나의 중심국가 베트남과 동북아의
관문인 한국이 친구로서 조화를 이룰 때 다가오는 21세기를 우리들의
세기로 만들 수 있음을 굳게 믿는다"고 강조.

이에 앞서 도 무오이 서기장은 만찬사에서 "베트남의 다변화된 대외정책과
한국의 세계화정책에 입각해 양국은 경제, 통상, 문화, 과학기술 등 다양한
협력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가능성과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

국빈만찬이 끝난뒤 김대통령과 도 무오이 서기장은 대접견실로 자리를
옮겨 베트남 민요와 무용, 한국음악연주 순으로 진행된 민속공연을 약 30분
동안 감상.

만찬에는 공식수행원과 수행경제인 10명, 실무수행원 등 우리측 인사
30여명, 베트남측에서는 티빙 부주석과 카이 부총리 등 주요인사가 참석.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