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부인 손명순여사와 함께 11월20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는데 이어 22일부터 26일까지 필리핀을 방문, 제4차 아.태경제
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뒤 26일에서 28일까지 말레이시아를 방문
한다고 윤여준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발표했다.

우리나라 국가원수로는 처음으로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는 김대통령은
하노이에 머무는동안 레 둑 안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협력
증진방안등을 집중 논의한다.

김대통령은 또 도 무오이 공산당서기장과 보 반 키엣총리와도 만날 계획
이며 한.베트남 민간경협위원회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 연설할 예정이다.

김대통령은 이어 필리핀을 방문, 11월 25일 수빅에서 18개회원국 정상및
대표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열리는 제4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 APEC을 통한
무역.투자자유화및 경제기술협력 강화방안과 역내 경제활성화방안을 논의
한다.

이번 회의에서 APEC은 "마닐라행동계획"(Manila Action Plan for APEC)을
채택하고 내년부터 본격화될 무역.투자자유화를 위한 틀을 구체화한다.

김대통령은 APEC 참석을 계기로 클린턴 미대통령, 하시모토 류타로 일본
총리, 강택민 중국국가주석, 라모스 필리핀대통령등 역내 주요국가정상들과
연쇄 개별정상회담을 추진, 이들 나라와의 협력증진과 최근 한반도정세및
국제정세등에 관해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김대통령은 이어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마하티르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 통상등 양국간 실질협력관계증진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강화방안에
관해 폭넓게 협의한다.

윤대변인은 "김대통령의 3번째 동남아국가 방문이 될 이번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방문은 역동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이들 나라와의 실질협력
을 한층 강화할 뿐아니라 국제정치.경제무대에서의 상호협력을 보다 증진
시킬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의 이번 순방에는 40여명의 경제계인사들이 수행할 예정이다.

< 최완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