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내무위는 2일 김우석내무부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경기 강원 북부지역의 수해 복구및 구호대책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여야의원들은 <>항구적인 수해방지대책 수립 <>재난관리법및
자연재해대책법 개정을 통한 재해 피해보상의 현실화 <>임진강 수계의 관리
대책 <>하천수위 감시체계의 확립등 정부의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석홍의원(신한국당)은 "5대강과 대도시에 치중돼 있는 하천수위감시체제
를 임진강등 소규모 하천과 준용하천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충조의원(국민회의)은 "수해에 대비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의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특히 통신시설 확보등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턱없이 부족한 장비와 인력을 보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양희의원(자민련)은 "임진강 수계는 남북한에 걸쳐 있는 만큼 남북한
공동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뒤 "이번 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농가나
소상인지원을 위한 특례법을 제정할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내무부는 업무보고를 통해 "수해의 피해원인을 엄밀히 분석, 항구적인
대책을 수립하겠다"며 "4일부터 11일까지 중앙합동조사단을 피해지역에
파견, 조사를 마친뒤 23일 복구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회의를 마친 여야의원들은 이날오후 경기도 연천지역을 방문, 수해피해상황
을 둘러보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 김호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