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29일 국회정상화를 위한 야당지도자의 결단을 촉구한
국민회의 김상현지도위의장을 야권내 "양심세력"으로 치켜세우며 국민회의
측의 "당내분열"을 노리는 모습.

김철대변인은 이날 김의장의 발언과 관련,"대권 편집증세를 보이고 있는
야권에서 미처 기대하지 못했던 신선한 일"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뒤
"의정 정상화를 바라는 야권내 양심세력의 열망이 불길처럼 번질 것으로
기대한다"는 희망을 피력.

김대변인은 또 "김의장의 정치적 비중으로 보아 야권에서 주장하고 있는
소위 "개원조건"이라는 것은 두 김총재, 특히 김대중총재의 억압체제의
산물에 불과하다"면서 "전체 의원이나 당원이 마음으로부터 동의하는 것이
아님을 알수 있다"고 주장.

< 이건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