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 소속의원들이 7일 오후2시께부터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해 본회의장
에 입장하기 시작하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국민회의 정한용 신기남 김경재의
원등은 회의진행을 못하도록 아예 의장석 좌측의 사무처직원 자리에서 의사국
장 등을 둘러싼채 등단을 저지, 고성이 오가는등 한바탕 실랑이.

이에 신한국당 박주천수석부총무가 "이같은 일은 국회사상 처음있는 일"이라
며 "국회직원이나 감금하고 있을 만큼 자신이 없느냐"고 고함치자 야당측에서
"박주천도 봉쇄하라"고 고함치는등 험악한 분위기.

원내부총무인 이상현의원도 실력저지하고 있는 야당의원들에게 다가가 "이게
뭡니까" "폭력이 아니냐"며 거칠게 항의. 박부총무는 오후2시55분께 김허남의
원 다음으로 최연장자인 김명윤의원에게 사회를 보도록 국회입법차장에게 주
문,입법차장이 의원발언대에 나가 이를 고지하고 김의원이 의장석으로 두서너
번 나가려했으나 야당의원 5~6명이 저지해 무산.
이에 김의원은 "5공때도 이러지는 않았다" "민추협시절에도 법은 지켰다"면
서 흥분했으나 야당의원들의 "봉쇄"를 뚫지못해 의장석등단에 실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