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이 28일 개원후 입당의사를 밝혔던 무소속의 서훈의원(대구동을)의
영입을 전격 강행, 야권의 추가 장외투쟁 움직임에 대해 정면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출.

서의원은 이날 입당기자회견에서 "개원전.후 관계없이 언제라도 입당하겠다
는 입장을 가지고 있었는데 오늘오전 강삼재사무총장의 전화를 받고 예정보
다 빨리 입당절차를 밟게됐다"고 밝혀 여권의 이같은 입장을 뒷받침.

이와관련, 신한국당 안팎에서는 북한군미그기의 귀순과 2002년 월드컵 유치
국면 등으로 야권의 장외투쟁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어 야권도 결국
은 원내에 복귀할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밀어붙이기"를 시작
한 것 아니냐는 분석. < 김호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