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김대중총재는 16일 총선결과에 대해 "당초 목표에 미달해 차질이
온것은 사실이지만 정통 제1야당의 자리를 지킨만큼 "패배"는 아니다"며 수
세에 몰려있는 정치적 입지에 대한 "뒤집기"를 시도.

김총재는 "총선전 54석에서 79석으로 의석이 늘어난 만큼 패배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친 표현"이라면서 "전국적으로 상당지역에서 수천표이상씩을 얻는
등 과거 통합민주당때에 비해서도 손색없는 득표를 했다"고 평가.

김총재는 또 서울에서의 "참패"에 대해서는 "선거일 2~3일전 사이에 금권과
북풍으로 분위기가 바뀐것을 여론조사기관이 몰랐다"며 "결정타는 돈과 북풍
"이라고 분석.

이날 회의에서는 그러나 상당수의 참석자들이 이와는 다른 분석을 제시하면
서 지도부의 "각성"을 촉구.

조세형부총재는 "기권율이 다른 선거때보다 10%이상 늘어난것은 20~30대뿐
아니라 "고정표"의 기권율도 높았기때문"이라면서 "기권이유를 정확히 분석
해야한다"며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고있는 "호남표 이탈" 경계론을 상기.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