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는 15일 총선결과에 따른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 김대중
총재를 정점으로한 지도체제를 유지키로 방향을 잡고 향후 대여및 대야
전략을 강구하는등 전열 재정비에 나서는 모습.

한 핵심당직자는 이날 앞으로의 정국대처방향에대해 "기본적으로 여권
에 대해서는 공세를 취하면서 대야관계는 협력기조를 유지하는 양상을
띨것"이라면서 "15대국회 개원에 앞서 대선자금 공청회문제가 이슈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혀 대여강공을 예고.

이당직자는 "공청회개최문제는 자민련에서 이미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데다 민주당도 반대할 가능성이 적어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무소
속의 대응이 변수가 될것"이라고 전망. <문희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