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의 김윤환대표위원은 자민련측이 자신을 "TK의 이완용"이라고 공격
한데 대해 "김종필씨는 충청도의 이완용"이라고 반격.

김대표는 7일 경북 의성지구당(위원장 우명규) 개편대회에 참석, 격려사를
통해 "김윤환이가 TK를 어디에 팔아 먹었단 말이냐"며 "다시는 망발이 없기
를 바란다"고 촉구.

김대표는 "김종필씨는 행여나 집권당 대통령후보가 될 수 있을까 해서 온갖
눈치를 보다가 계산대로 안될 것 같으니까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을 뛰
어나갔던 분"이라며 "지금은 지역감정을 불붙이고 있다"고 맹공.
<김호영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