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는 류준상 류인학의원등이 공천탈락에 반발,지구당차원에서 연대서
명까지 추진하고나서는등 강경자세를 고수하고있어 상당한 후유증을 겪을 전
망.
류준상의원의 지역구인 보성지구당 당직자들은 5일 기자실에 배포한 성명을
통해 "이번 공천은 측근정치의 틀을 갖추기위한 요식행위"라며 "우리는 독주
독선 독단에 의한 특정인 정치생명 말살을 획책한 공천결정 공작의 진상규명
을 위해 무기한 농성과 연대서명투쟁을 벌일것"이라고 선언.

류인학의원도 이날 성명을 내고 "본인이 공천에서 탈락한 이유는 대불공단및
영암공단등이 위치한 삼호면의 목포편입반대 <>전남도청의 무안이전반대 <>전
남도지부장 당선등이 괘씸죄를 산것뿐"이라며 "재심청구가 받아들여지지않으
면 무소속출마도 고려할것"이라고 강조.
한편 이날 김상현지도위의장은 신순범 이영권 오탄 김옥천의원등 공천에서
탈락한 계파의원들의 행로와 관련,"당을 훼손하는 일은 하지말라고 설득,결론
을 내렸다"고 말해 이들의 집단반발은 없을것임을 시사.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