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그동안 자민련 내부의 밥그릇싸움장이 될것으로 주목돼온 대전 동갑과
서갑의 조직책이 결정된 당무회의장 주변에는 계파간 희비가 교차하는 모습.

신민계의 대부격인 김복동수석부총재가 지원,동갑에 지원해온 한영교씨는
이날 조직책이 자민련계인 김칠환씨에게 돌아가자 "당 통합과정에서 있었던
비밀거래내용을 공개하겠다"고 으름장.

김부총재측은 "특별한 하자가 없는데도 통합정신을 위배하고 신민계를 탈락
시킨것은 이해할수 없다"고 불쾌해 하며 "이는 당권경쟁에서 우리측을 배제
하려는 시도"라며 주류측을 겨냥.
서갑도 신민계 비주류이자 "충청파"인 한영수총무가 지원한 이원범전의원이
박준규최고고문이 밀던 양영치위원장을 대체,계파간복마전을 표출.
< 이동주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