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의 김종필총재는 23일 박준병부총재가 전날 12.12사건과 관련해 군
형법상 반란중요임무종사혐의로 전격 구속된데 대해 "박의원은 어제 소환됐
을때 동행한 중진들이 다시 데리고 돌아왔어야 할사람이었다"고 언성을 높
이는등 불편한 심기를 표출.

김총재는 조부영사무총장에게 "변호사 선임등 당이 할수 있는 지원책을 최
대한 강구하라"고 지시.

한영수총무는 "법의 판단으로 박의원의 무혐의가 밝혀지겠지만 우리당은 이
를 정치적 보복으로 보고 앞으로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혀 박의원의 구속을
충청권에 대한 탄압으로 쟁점화해 총선에서 자민련에 대한 지지분위기를 유
도하는 전략으로 활용할것임을 시사.<이동주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