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11일 치러질 15대 총선에서 전국 유권자의 85.7%가 투표에 참여하
겠다는 의향을 밝혀 이번 선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어느때 보다 높은 것
으로 조사됐다.

또한 유권자의 64.6%는 이번 선거가 "선진정치문화 정착의 계기가 될것"으
로 전망, 15대 총선의 중요성을 높게 평가했다.

공보처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사에 의뢰, 지난 6일 전국 유권
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0일 밝혔다.

공정성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6.7%가 "과거 선거보다 공명하게 치
러질 것"이라고 답한 반면 "더 공정치 못할 것"이라는 대답은 6.0%에 그쳐
대체적으로 낙관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선거운동을 발견할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70%
가 그자리에 항의하거나 또는 관공서.언론등에 제보하겠다고 대답, 불법선거
를 용인치 않겠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했다.

특히 10명중 6명은 민간단체에서 자율적으로 전개하고있는 공명선거운동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명선거를 저해하고있는 요인으로는 <>부패관행의 고착화(38.8%) <>비선진
성 국민의식의(28.2%) <>정치후진성(18.5%) 등이 지적됐다.

가장 중점적으로 단속해야할 불법선거운동 사례로는 금품제공(60.5%)이 꼽
혔으며 이밖에도 향응.음식 접대(11.5%) 사전선거운동(5.0%) 등이 제시됐다.

지역성이 이번 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응답자의 67.4%가 선거 결과를 좌
우할 만큼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대답, 지역연고주의의 대두를 우려했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선거에서 엄정한 중립을 지킬 것으로 보느냐는 질
문에 긍정(50.8%)과 부정(46.2%)이 반반으로 엇갈렸다.

< 한우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