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노태우전대통령의 구속수감으로 비자금정국이 일단 수습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고 부정부패의 제도적 차단방안등 정치풍토 쇄신책마련에
착수한 반면 야권은 대선자금공개를 거듭 촉구하면등 대여공세를 한층 강화
하고 나섰다.

여야는 특히 노전대통령이 구속수사를 받는 새로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만큼 검찰수사의 진전에 따라서는 정치권사정이 불가피한 점을 감안,그에
따른 해법과 향후의 정국주도권을 잡기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하고 있
어 상당기간 여야대치국면이 지속될 전망이다.

정부 여당은 17일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비자금파문을 매듭짓고 정국을
정상화한다는 내부방침을 정하고 다각적인 민심수습책을 마련,아태경제협
력체(APEC)정상회의에 참석한 김영삼대통령이 귀국하는대로 보고한뒤 실행에
옮기기로 했다.

여권은 이와관련,<>정치권 자정선언 <>돈안드는 정치를 위한 통합선거법
정치자금법등 관련법 개정 <>정경유착관행을 근절하기 위한 세법등 제도
정비 <>당정개편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회의는 대선자금 공개를 촉구하는 한편 김대통령 친인척과 관련된
비리의혹에 대한 대대적인 폭로전에 나서기로하는등 강경대응 입장을 천
명했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노전대통령 구속에 그쳐서는 안되며 노전대통령의
친인척은 물론 전두환전대통령 이원조전의원등 5.6공 인사들의 비리전모를
밝히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자민련의 경우 대선자금의 공개를 촉구하면서도 비자금사건을 둘러싼 여
야간 극한 대립은 국력을 소진시킬뿐이라는 판단에 따라 여야간 화해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방안검토에 들어갔다.

<김삼규.문희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