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전대통령이 박영훈비서관을 통해 30일 검찰에 제출한 비자금
소명서에 대해 연희동측근들은 하나같이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

이날 검찰에 제출한 소명서는 노씨의 핵심측근들이 시내 모처에
모여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해창전비서실장 최석립전경호실장 정구영전민정수석 김유후전사정수
석등은 노전대통령으로부터 기초설명을 듣고 이를 토대로 비자금 조성
경위와 사용처등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거친뒤 29일 저녁 노전대통령에
게 최종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들 측근들은 소명서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입을 다문채
"개괄적인 내용"이라고만 말하고 있다.

정전실장은 "사안의 성격상 장부로 남길 일도 아니고 노대통령의 기억
에도 한계가 있는 것"이라고 밝혀 개괄적인 수준 임을 시사했다.

김전수석도 "모든 것은 노전대통령의 뜻에 달렸다"고만 말할뿐 구제적인
확인을 거부했다.

이같은 연희동측의 함구에도 불구하고 이번 소명서는 지난 29일의 사과
성명보다는 상당히 세부적인 내용이 담겨있을 것이란 예상이다.

이는 사과성명이 사태를 진정시키기 보다는 오히려 국민감정에 불을 당
겼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라는 분석에 근거한 것으로,최소한 <>개괄적인
비자금 조성내역 <>대체적인 사용처 <>비자금이 입금된 계좌번호및 통장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그대신 비자금을 제공한 기업및 그룹총수들의 명단은 밝히지 않았을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다.

노전대통령은 사과성명에서도 "기업인등이 상처받는 일은 없어야할
것"이라며 "기업(인)보호"를 유독 강조했었다.

이밖에 <>김옥숙여사의 "안방비자금"이나 <>스위스은행등 해외도피자금
의 유무여부도 이번 소명서에는 들어있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대선자금에 관해서도 연희동
측은 일단 이번 소명자료에서 제외했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는 대선자금에 관한 구제적 내역을 밝힐 경우 <>정치권 전체가 걷잡
을수 없는 소용돌이에 휘말릴 우려가 크다는 판단외에도 <>이를 "지렛
대"로 이용,여권과의 최종담판 재료로 삼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연희동측은 노전대통령의 검찰출두에 앞서 소명서에 대한 검
찰및 여권의 대응을 지켜보면서 "대선자금"에 대한 언급여부를 결정할 것
이라는 게 정가의 일반적인 관측이다.

한편 노태우전대통령은 30일 "무슨 일이 있더라도 평생 이 땅에서 국민
과 더불어 살고 싶다"고 밝혀 노전대통령은 이날 낮 연희동 자택에서 충
북 음성 꽃마을 오웅진신부를 면담한 자리에서 "국민들에게 한없이 부끄
러우며 모든 책임을 지고 어떠한 처벌이라도 달게 받겠다"면서 이같이 밝
혔다고 오씨가 전했다.

한때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된 해외출국에 대해 부정적의사를 피력했다.

< 김정욱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