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전직대통령의 비자금파문으로 빚어진 정국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이번주중 노태우전대통령에 대한 검찰수사와 사법처리절차를 마무리하는
한편 여권의 대폭적인 개편을 포함한 분위기쇄신방안을 강구중인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특히 여권의 개편과 관련해 야권 개혁세력과의 연대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관련,여권핵심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노전대통령의 비자금파문으로
정치권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극에 달한 상황인만큼 이대로 내년 총선에
임했다가는 과반의석 확보는 커녕 제1당 자리도 지키기 어려울것"이라며
"여권의 명실상부한 환골탈태방안이 마련될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노전대통령측과 확실히 단절한다는 차원에서 당명을 바
꾸고 민주당과 개혁신당등 야권의 참신한 인사들의 동참을 유도해야 한다"
고 현재 여권의 기류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강삼재사무총장이 최근 내년 총선에 나설 여당후보 공천기준
의 최우선 조건으로 개혁의지와 도덕성을 든 점은 주목할만한 대목"이라며
"강총장의 이같은 언급은 민정계일부가 이탈하더라도 야권 개혁세력과의 통
합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권에서는 당초 연말께로 예정된 당정개편이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12월초순께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김삼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3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