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열린 민자당의 당무회의에서는 김윤환대표위원을 비롯한
중진들이 발언에 나서 노태우전대통령 캠프에대한 옥죄이기에 앞장.

김대표는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며
"연희동측에 당신이 가지고 있는 돈을 모두 털어라. 한번 죽지 두번 죽나.
또 드러나면 진짜 죽는다. 그리고 사과하고 낙향하는 마음가짐을 가질때
길이 생긴다는 말을 했다"고 소개.

김영광의원은 "이문제를 미적미적거리고 호도하면 큰 봉변을 당한다.
이승만정권때 자유당이 망한것을 상기해야 한다. 노전대통령에 대한 출국
금지조치를 해야 한다. 서면조사나 자택방문조사는 절대로 지양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

이재환의원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유행가 가사에 ''세상을 뒤엎자''는
내용이 나올 정도로 지금 민심이 흉흉하다. 시중에서는 또 4천만 국민이
만원씩 강탈당했다는 말이 유행이다. 이 문제를 미봉하려들면 정부와 여당
은 자멸하게 된다"고 가세.

양정규의원은 "노전대통령이 사과하고 낙향하는 방법만 가지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인상을 주어서는 안된다. 당무회의를 통해 강경한 입장을 정부에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

한편 민주계의 실세인 김덕룡의원은 "자칫 잘못하면 문민정부의 도덕성을
훼손시키고 국민의 불신을 증폭시켜 총선의 악재로 작용된다"면서도 "돈을
준 기업에 대한 처리문제는 심각하게 생각해야한다"는 입장을 피력.

김의원은 "솔직히 기업도 문제가 있지만 더 큰 문제는 권력의 부도덕성
이다.

기업인에 대한 세무조사나 처벌은 신중하고 자제할 것을 당에서 정부측에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

< 김호영기자 >


<>.국민회의 민주당등 이날 야권은 비자금수사에 관한 여권과 연희동측
간의 정치적 절충에 반대의사를 거듭 밝히면서 노전대통령에 대한 소환
조사및 사법처리와 노전대통령을 포함, 모든 관련인사의 출국금지조치를
요구.

한편 92년 대선자금공개 여부가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있는 가운데
국회주변에는 국민회의의 김대중총재가 대선당시 1천억원을 받았다는 내용의
괴문서가 나돌아 관심.

괴문서는 "이현우전청와대경호실장이 검찰조사에서 대선당시 노대통령이
김총재측 실세인 권노갑의원에게 1천억원의 선거비자금을 전달했다고 진술
했다"고 주장.

괴문서는 또 "검찰은 김총재가 이자금중 5백억원을 대선때 자신의 선거
자금으로 지출하고 나머지 5백억원은 호남출신이 운영하는 상호신용금고와
새마을금고의 수십개 차명계좌에 예치, 현재 김총재의 장남인 홍일씨가
관리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 내사중"이라고 지적.

이와함께 "대검 중수부 한수사관은 권의원이 2백억원, 김상현의원은
70억원, 정대철의원이 48억원씩을 각각 관리하고있다고 말했다"면서 "대검
중수부는 여야중진들의 비자금 은행계좌를 내사중"이라고 주장.

이에대해 박지원대변인은 "김총재를 끌여들여 물타기로 음해하려는 것은
비자금수사의 촛점을 흐리게하고 국민여론을 흥미위주로 끌고가려는 고도의
술책"이라고 규정.

박대변인은 이와함께 "일부 민주당 인사들이 민자당과 한패거리가 되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것은 여권의 공작에 놀아나는 행위"라며 민주당측을
겨냥.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