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대통령측은 20일 "일단 정부쪽 조사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신중
한 반응을 보이면서도 "법적대응을 할수있는 방법을 참모들간에 다각도로
논의중"이라고 언급.

노씨측은 이에 따라 국회의원의 면책범위가 어디까지인지를 법률적으로
검토하는 작업에 들어갔으며 그 결과에 따라 박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지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

노 전대통령측 박영훈비서실장은 이날 "법적차원을 떠나 이같은 허무맹랑
한 얘기로 한사람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건 정치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
라며 "강력히 대응해야한다는 게 참모진들의 분위기"라고 전언.

노씨측은 그러나 지난 8월 서석재 전총무처장관의 발언파문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구체적인 증거서류까지 제시되는등 사태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듯 정부의 조사과정과 사태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듯한 인상.

<김정욱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