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6일 정부는 사회적 통합을 바탕으로 국민개개인의 삶의
질을 개선해 나가는 "민생개혁" "생활개혁"에 중점을 두며 지방의 발전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하도록 국정의 통합성 유지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국회본회의에서 이홍구총리가 대독한 내년도예산안제출에
즈음한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강조하고 "정부는 모든 노력을 경주, 금년도
소비자물가를 5% 이내에서 안정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와함께 내년도에 사회간접자본에 8조원이상을 집중 투입
하는 한편 세계적 수출입항구로서의 부산.광양 양항체제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또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청정연료의 사용을 확대하고
특히 적조등 해양오염을 근원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해양오염방지대책
5개년계획"을 수립, 시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새정치의 지평을 열어야한다"며 "갈등과 대결의 낡은 잔재를 청산하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지역할거주의를 불식시켜 나가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대통령은 "이같은 견지에서 내년 4월의 15대 총선은 우리정치의 향방을
좌우하는 중요한 고비가 될것"이라며 "어떤 대가와 희생이 따르더라도
불법.타락 선거가 발붙일 수 없는 명실상부한 공명선가 이땅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북문제와 관련, 김대통령은 "우리기업의 대북투자허용등 남북간 경제
협력활성화를 위한 조치들을 북한의 자세와 태도에 맞춰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며 "당국간의 회담이 조속히 정상화 될수있도록 북한의 성의있는
자세변화를 축구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금년도에 비해 14.9%가 증가한 총63조36억원 규모의
새해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박정호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