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당대표연설이 17일부터 이틀간 국회에서 실시된다.

각당은 4당체제로 개편된후 처음 이뤄지는 이번 대표연설을 총선체제로
접어든 정국의 주도권을 잡기위한 계기로 활용한다는 방침이어서 세대교체,
5.18특별법제정등 정국현안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질것으로 예상
된다.

대표연설은 17일 민자당의 김윤환대표위원과 새정치국민회의의 정대철부
총재,18일에는 민주당의 박일공동대표와 자민련의 김종필총재 순서로 진행
된다.

김윤환대표는 민심회복을 위한 집권여당의 노력과 미래지향적인 정치청
사진을 제시하는 한편 세대교체와 관련,3김시대가 이미 종식됐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세대교체가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거역할수없는 대세임을
집중 부각시킬 계획이다.

정대철부총재는 여권의 세대교체론에 맞서 현정권의 실정을 집중 거론,
"수평적 정권교체"와 "지역등권론"을 부각시키고 5.18특별법제정과 정치
비자금의혹등을 집중 추궁할것으로 알려졌다.

박일공동대표는 지역할거주의에 기초한 현정치구도의 개혁필요성을 강조
하면서 비자금의혹등 현정권의 실정등을 추궁할 계획이며 김종필총재는
최근의 국정혼란이 지도력부재에서 비롯된것으로 규정,내각제개헌을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희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