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문제가 정국의 최대현안으로 부각되고있는 가운데 민자당과
새정치국민회의측은 관련자처벌문제에 대한 김대중총재의 입장을 놓고
성명전을 전개.

민자당의 손학규대변인은 2일 5.18문제와 관련, "김대중총재는 이 문제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려는 자세를 지양하고 화해와 대화합의 정치를 열어
나가는데 적극 기여하라"고 촉구.

손대변인은 "김총재는 김영삼대통령 취임이후 정부의 진상규명이나 명예
회복을 위한 노력에 대해서는 전혀 평가하지 않고 처벌문제만을 강하게
제기해 정부를 공격하는데 급급하고 있다"며 "지난92년 관훈토론회에서
자신이 집권하더라도 이문제와 관련해 처벌하지 않겠다고 밝혔던 자신의
입장변경에 대해 납득할만한 설명이 있어야할것"이라고 강조.

이에대해 국민회의의 박지원대변인은 "진상규명이 되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우리당의 당초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해명하고 "공소시효법
제정을 추진하는 목적도 철저한 진상규명에 있다"고 강조.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