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관련 특별법제정을 요구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있는 가운데
야3당은 30일 일제히 논평을 내고 5.18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국민회의의 박지원대변인은 "현정권은 5.18을 덮어버리려고 하지말고 이제
부터라도 특볍법제정에 나서 진상을 규명해야한다"며 "만일 이같은 요구에
대해 계속 반대한다면 향후 정국안정에 큰 차질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의 이규택대변인은 "정부가 민족정기와 역사를 바로 정립하기위한
야당과 국민의 특별법제정요구를 겸허히 수용,결단을 내릴 때만이 현사태
의 확산을 막을수 있다"며 김영삼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그간 5.18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던 자민련도 이날 안성열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5.18의 진실은 반드시 규명해야하며 검찰은 관련자들을 즉각
기소,국민의 요구에 부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자당의 손학규대변인은 "5.18과 관련해 헌법소원이 제기돼있는
상태이므로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기다리는 게 순서"라며 "야당은 학생들을
선동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태도를 자제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태완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