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정기국회는 내년4월 총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에
여야의원들은 국정감사를 통해 뭔가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특히 새정치국민회의측은 국감성적이 공천으로 연결된다는 점을 의식,
벌써부터 의원회관에서 밤늦게까지 국감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국민회의측은 여권이 최낙도의원의 구속을 시작으로 내년 총선때까지
야권에 대한 파상적인 사정공세를 취해 이미지손상을 기도할 것으로 분석
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국감을 통해 여권의 대형 비리의혹사건들을 들추어 냄으로써
사정공세를 차단하겠다는 전략이다.

민자당도 야권의 무분별한 정치공세는 차단하겠지만 총선을 의식, 예전과는
달리 이번 국감에서는 "사안별로 야당과 공조해가며 따질것은 따지겠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어 파란이 예상된다.

민자당은 국감기간동안 국민들의 세부담경감등 주로 민생분야와 관련된
세제와 예산분야를 거론할 방침이다.

국민회의는 <>여권의 자기사정회피 문제 <>물가및 교통대책등의 민생분야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경기양극화현상 심화등 경제실정 <>대북쌀제공문제를
비롯한 통일.외교분야를 집중적으로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재정경제위 국감을 통해 전직대통령 4천억원비자금설및 동화은행사건
등의 진상규명에 역점을 둘 계획이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은 <>주요시설물 안전문제 <>서민층의 주거대책및 의료혜택확대
<>10부제도입을 비롯한 교통대책등 7대 민생문제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자민련은 국감기간중 <>수해복구와 이재민 생계보장등 민생분야 <>중소
기업지원대책 <>한은지폐유출사건 <>서울등 수도권의 부실시공방지대책
<>대북쌀제공등 5개과제를 추궁키로 했다.

< 박정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