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국민회의와 민주당등 야권이 12일 전직대통령 비자금의혹설과
관련,서석재전총무처장관 이용만전재무부장관및 D그룹의 K회장등 그룹
총수 3명을 국정감사증인으로 요청해 여야간 논란을 빚고있다.

국민회의의 김원길의원과 민주당의 제정구의원은 이날 열린 재정경제
위원회간사회의에서 전직대통령의 비자금의혹설 규명을 위해 <>4천억원
비자금설을 발설한 서전장관 <>동화은행 비리와 관련한 이전재무장관과
이원조전의원 안영모전행장 함승희변호사등을 국감증인으로 채택할것을
민자당에 요청했다.

야권은 또 지난92년 대선 정치자금제공과 관련,지난해 3월과 4월 대
검중수부가 자금제공여부등에 대해 조사한바있는 30대그룹 회장들중 K
회장과 또다른 D그룹의 C회장,H그룹의 J회장등도 국감증인으로 요구했다.

이에대해 재경위위원장인 민자당의 심정구의원과 간사인 정필근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야권의 요구를 받아들일수없다며 난색을 표명,결론을 내
리지못하고 13일 다시 회의를 갖고 의견을 절충키로했다.

야권은 국감증인으로 요청한 인사들중 이전장관과 이전의원의 경우
신병등으로 인해 증인채택이 어려울것으로 보고있으나 일부인사는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국감에 증인으로 반드시 참석시킨다는데 의견을 모으
고 표결처리등 여당과의 표대결도 불사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있어 귀추
가 주목된다.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