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추진하고있는 각종 행정서비스의 전산화작업이 예산및 인력부족으로
는 차질을 빚고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있다.

특히 내년 개통목표인 각 부처간 근거리정보통신망(LAN)구축을 앞두고 행정
전산프로그램 수요가 급증하고있으나 정부의 전산화 능력이 한계에 달해 문
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있다.

총무처 정부전자계산소의 한 고위관계자는 9일 "행정전산화를 총괄 책임지
고있는 전자계산소의 전문가들이 고작 48명에 불과하다"며 "이들은 5백여개
의 기존 프로그램을 수정,보완하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할뿐 새 프로그
램개발은 엄두도 못내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내년 개통될 각 부처간 LAN구축에 앞서 전자우편,전자결재
,행정문서공개시스템등의 프로그램 작성이 시급하나 이에대한 사전 준비가
없어 적기 프로그램 공급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미 개발한 전산 프로그램이 비교적 단순한 것이었다면 앞
으로 만들어야할 프로그램은 고난도의 기술이 요구되는것"이라며 "차질없는
행정전산화를 위해서는 대대적인 예산및 인력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전자계산소의 올 예산은 38억원으로 대부분이 인건비,기자재 임대비등에
쓰였을뿐 직원 교육을 비롯한 R&D(연구개발)에 투자된 자금은 거의 없는 실
정이다.

이와관련,총무처의 한 관계자는 "그간 행정전산화사업에 대한 정부투자가
주로 하드웨어 확충에 치우쳐왔다"며 "행정분야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서는 전산프로그램등 고급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병행되어
야한다"고 강조했다.

< 한우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