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국민회의 창당에 대해 창당을 축하한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면
서도 김대중씨의 정계복귀가 정치발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
응.

민자당의 손학규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정치를 지역분할에서 국민통합
의 정치로 발전시키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정치권의 세대교체와 체질개선
에도이바지하길 바란다"며 논평의 대부분을 "주문사항"으로 할애.

민주당의 이규택대변인은 "신당은 먼저 지역당, 다음으로 1인 사당화의 한
계를 벗어나기를 바란다"면서 "아울러 이번이 마지막 창당이 되기를 바란다"
고 강조.

자민련은 안성열대변인은 "국민회의가 호남색을 배제키위해 비호남인사를
전지 배치하고 보수적인 정강정책 표방으로 그 색깔을 순화시키려 노력한 점
을 예의주시한다"고 논평.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