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검찰의 정치인 비리수사로 인한 정국경색이 장기화될 경우
정기국회를 포함한 정국운영에 큰 부담이 될것으로 보고 경색국면을
풀기위한 야권과의 대화에 착수했다.

여권은 4일 사정당국의 수사가 표적사정으로 비쳐지고 있는 것과 관
련,단순 비리수사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새정치국민회의의 최락도의원
구속과 민주당 박은태의원의 사법처리로 정치권비리수사를 일단 매듭
짓는다는 내부방침을 정한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특히 야권과의 막후대화에서 최.박 두의원에 대한 사법처리
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정기국회등 향후 정국운영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여권은 5일 열릴 국민회의 창당대회에 강삼재사무총장과 김
영구정무장관을 참석토록하는 한편 창당행사가 끝나는대로 이원종청와
대정무수석을 보내 김대중씨에게 창당및 총재 취임축하의 뜻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자당의 김윤환대표위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지구당위원
장회의에서 의원비리수사문제에 대해 "정국운영을 위해서는 가급적 조
기 종결짓는게 바람직하다"며 조기수습방침을 거듭 밝혔다.

한편 국민회의의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여권이 대화를 제의해오면
응하겠다"며 "공식적인 채널을 통한 대화는 없으나 소속의원 1~2명이
개별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경색정국수습의 돌파구가
마련되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 김삼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