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재 전 총무처장관이 지난 8일 대검중수부에 제출한 ''4천억원 계좌설에
대한 경위서''는 16절지 (A4용지) 4장분량으로 4천억원 계좌설을 들은 경위와
내용등을 담고 있다.

다음은 대검중수부축이 밝힌 서전장관의 경위서 내용중 발췌부분이다.

"8월1일 저녁 인사동에 있는 한 한식집에서 민자당출입기자들과 저녁식사를
함께 하면서 ''오프 더 레코드''(비보도조건 발언)를 조건으로 자연스럽게
정치적 문제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오는 15대 총선에서 지역주민들의 심판을 받아 국회에 진출
하는 것이 정치적인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

6.27지방선고와 관련된 얘기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오는 15대총선에서 지역주민들의 심판을 받아서 국회에 진출
하는 것이 정치적인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

6.27지방선거와 관련된 얘기도 나눴다.

이 선거에서 문민정부는 공무원의 엄정중립과 금권선거의 척결로 과거선거
와 달리 깨끗한 선거를 치렀다는 말도 했다.

과거 정권은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부도덕하고 부패해 문빈정부와는 다르다
는 대화도 나눴다.

과거정권의 부패에 대한 시중 루머가 많아 문민정부와의 차별성을 부각하기
위해 가.차명설을 얘기하게 됐다.

내가 잘아는 기업인에게 들은 얘기인데 과거 정권의 실력자였던 사람이
수천억원을 가지고 있고 이의 처리로 고민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

절반은 국가에 헌납하면 자금출처조사를 면할 수 없겠느냐는 얘기를
들었다고 이 기업인이 얘기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기자들이 누구에게서 들은 얘기냐고 질문을 했다.

그래서 평소 친분이 있는 김일창씨에게서 들은 말이라고 말했다.

그는 5공의 실력자가 수천억원의 계좌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중 절반을
국가에 헌납하면 자금추적을 면할 수 있느냐는 말을 누가 물어왔다고 나에게
전했다.

기자들과 저녁 9시쯤 헤어졌다.

그러나 사적인 발언이 그 다음날 조선일보에 전.노 전대통령을 거명하면서
전직대통령 4천억원계좌 보유설로 보도됐다.

기사내용이 사실과 달라 언론 중재위원회에 제소할까 생각했다.

그러나 과거 정권의 부도덕성을 개혁창에서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국민의
의혹을 푸는 것으로 생각해 제소하지 않았다.

부정한 자금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 문민정부의 자세인 만큼 과거정부의
부도덕성을 보는 것같아 관심을 가졌다.

과오는 용서할 수 있지만 잊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8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