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8일 이홍구국무총리주재로 중앙안전대책위원회를 열어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수습을 위해 수습비용 69억4천9백만원을 국고에서 서울시에 보조,
지원키로 의결했다.

정부는 재난관리법에 따라 사고수습비용 1백39억여원을 서울시와 절반씩
부담키로 확정, 69억4천9백만원을 올해 일반회계 예비비에서 보조하고
나머지는 서울시에서 부담토록 했다.

항목별 정부 지원내용은 <>긴급구조구난경비 41억7천6백만원 <>부상자
치료비 25억2천3백만원 <>사고수습기간중 이재민 구호비용 2억5천만원
등이다.

<김호영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