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과 민주당이 12일 이해찬서울부시장의 "행동반경"을 놓고 설전을
벌여 지방선거이후 뒤바뀐 처지를 반영.

민자당 박범진대변인은 이날 이부시장이 "김대중신당"작업에 간여하고있
는 것을 겨냥,"서울시민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며 즉각 해임을 요구.

박대변인은 "이부시장이 얼마전 민주당을 탈당한것은 정무직 부시장의 경
우 정치활동을 할수없기 때문"이라며 "그런 사람이 신당창당작업에 참가하
는것은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맹비난.

그는 특히 "이부시장의 그같은 행동은 올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 반드시
문제가 될것"이라고 으름장.

이에대해 민주당 설훈부대변인은 "청와대 정무수석등 모든 비서관들이 민자
당적을 보유하지 못하면서도 민자당과 정부측의 논의에 참여하듯이 정무직
부시장인 이부시장이 야당인사들과 제반문제를 논의하는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반박.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